메뉴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 565억 달러…21.5% 늘며 역대 최대

URL복사

2분기는 295억 달러로 분기 기준 최고…진단키트 등 의약품 224.9%↑

 

(사람의 풍경) 올해 상반기 국내 중소기업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이상 증가하며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수출은 565억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21.5% 증가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는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반기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수준이다. 역대 최고치는 지난해 하반기로 542억 달러였다.

지난해 11월 이후 중소기업 수출은 8개월 연속 증가해 코로나19 이전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3개월은 연속 30% 내외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이에 따라 2분기 수출은 29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1.7% 증가해 분기 기준으로도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품목별로는 화장품이 17.1% 증가한 27억 1000만 달러로 반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수출 확대에 따라 전체 의약품 수출도 19억 8000만 달러로 224.9% 급증했다.

또 글로벌 전기차 보급 확대로 자동차부품 수출도 21억 2000만 달러로 26.1% 증가했다.

이 밖에도 반도체(45.5%), 반도체 제조용 장비(21.5%) 등이 두 자릿수 수출 증가율을 보였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독일에 대한 수출이 역대 최대였다.

대미 수출은 69억 8000만 달러로 15.0% 증가했다. 자동차부품과 인테리어 수요 증가에 따른 플라스틱 제품 수출 호조가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에 대한 수출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에 힘입어 165.0% 늘어난 18억 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상반기 온라인 수출은 5억 6000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01% 늘었다. 온라인 수출은 지난해 1월부터 18개월 연속 증가하며 올해 상반기에 이미 지난해 수출액(7억 3000만 달러)의 77%를 달성했다.

온라인 수출 품목은 주로 화장품(38.7%), 의류(16.7%) 등 한류와 연관된 소비재였다. 수출 대상국도 일본(52.4%), 중국(18.1%), 미국(17.7%) 등 글로벌 온라인몰이 발달한 국가에 집중됐다.

오기웅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올해 상반기는 코로나19 극복 기대감으로 중소기업 수출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중기부는 중소기업 수출 호조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유망업종 중심으로 온라인,비대면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고 이번 추경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 물류 애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헤드라인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