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EO웨이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 제6대 한국면세점협회장 취임 "코로나19 위기 합심해 헤쳐나갈 것"

라이프에디터 기자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가 3일 한국면세점협회 제6대 회장으로 취임한다. 이로써 지난 2016년 8월 장선욱 前회장이 물러난 이후 약 4년간 공석이었던 회장 자리가 채워지게 됐다. 업계는 ‘오랫동안 협회장이 공석인 탓에 코로나19 사태 등 엄중한 시기, 협회가 제대로 힘을 못 내고 있다는 문제를 지적하며 새로운 구심점의 필요성과 함께 신임 회장의 선출을 요구’해왔다. 이에 협회는 지난 7월 24일 2020년도 제1차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이갑 대표를 만장일치로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면세점 업계는 지난해 약 25조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으나 최근 코로나 19사태 여파로 올 상반기 매출이 전년대비 37% 감소하는 등 최악의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갑 회장은 “면세산업이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중대하고 어려운 시기, 회장이라는 소임을 맡아 막중한 책임과 의무를 느낀다”라고 밝히며 “협회를 중심으로 모든 회원사와 힘을 합쳐 동주공제(同舟共濟)의 마음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 취임 후 가장 시급하게 챙겨야 할 과제로 ▲면세산업 조기 정상화 ▲산업계 종사자 고용유지 ▲관광산업과의 동반성장을 꼽으며, 국회

배너
배너

CEO웨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