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EO웨이

7월 소비자물가 2.6% 상승…넉달째 2%대

기재부 “추석 전 농축수산물 가격 안정 위해 총력 대응”

배재형

  (사람의 풍경)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6% 올라 4개월 연속으로 2%대 오름세를 나타냈다. 계란값이 57% 오르는 등 농축수산물,석유류 등의 가격 강세가 지속되면서 물가 상승률은 두 달 만에 다시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3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2.6% 올랐다. 재배증가,생육상황 양호 등에 따라 농산물 가격 상승폭이 지난 2월 21.3%, 6월 14.1%에서 7월 11.1%로 둔화되면서 오름폭이 축소되고 전월비로는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석유류는 기저효과가 완화되는 등 공급측 요인의 오름폭이 둔화된 측면이 있으나 폭염 등 기상악화, OPEC+ 합의지연에 따른 유가상승 지속 등 일부 리스크 요인이 현실화되며 공급측 요인이 물가상승에 미치는 영향의 크기는 지난달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기수도가스는 지난해 7월에 인하된 가스요금의 기저효과가 없어지고 올해 7월 전기요금 할인축소 시행 등으로 지난달까지 존재하던 물가하락요인이 없어지며 0.3% 상승으로 돌아섰다. 농축수산물은 전년대비 9.6% 올랐다. 6개월째 두 자릿수 상승률을

배너
배너

CEO웨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