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타트라인

전체기사 보기

"불만족한 삶, 돈 아닌 자유-여유로 채워"'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저자 하완

레이스에서 벗어나니 행복한 삶이 보여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 했다’. 제목이 다 했다, 아니 제목이 다 했을 거라고 생각했다. '네가 진짜로 원하는 게 뭐야?’ ‘네 멋대로 해라’ ‘힘내지 않아도 괜찮아’ ‘욜로(YOLO)’ ‘힐링(Healing)’... 마치 여러 해를 휩쓴 자기개발서 열풍에 반발하는 듯 그 대척점에 있는 메시지가 넘치는 시대다. 그래서 비록 제목이 유니크 하지만 뭐 그저 그런, 최근 트렌드에 편승한 책인 줄 알았다. 심지어 베스트셀러다. 인터뷰를 위해 펼친 책에는 발간 한 달 남짓에 ‘5쇄’라고 적혀있었는데, 인터뷰가 진행된 7월 중순 현재 ‘9쇄’가 됐단다. 우와~. 비슷비슷한 콘셉트의 책이 난무(?)하는 시대지만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 했다’는 못 봤으면 못 봤지, 일단 제목을 보고 그냥 지나치긴 힘들다. 그 만큼 ‘힘이 센’ 강렬한 제목이다. “작년 6월에 처음 브런치(카카오가 운영하는 일종의 ‘작가 입문’ 블로그 포털)에 연재를 시작할 때 제목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었죠. 뭘로 해야 할까. 너무 지친 상태여서 ‘열심히 살지 말아 봐야겠다, 딱 1년만’ 이라는 생각을 했죠. 어쩌다 툭 생각이 났어요. 근데, 정말 제목이 책 판매에 큰 역할을 한 것 같긴 해요.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