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동화 전문기업 케이시시정공㈜, 이차전지 소재·부품 및 장비전 ‘K-BATTERY SHOW 2022’ 참가

 

(사람의 풍경) 자동화 전문기업 케이시시정공(KCC 대표 박덕규)이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3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KINTEX) 제2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이차전지 소재,부품 및 장비전 'K-BATTERY SHOW 2022'에 참가한다.

㈜한국이앤엑스가 주최하는 'K-BATTERY SHOW 2022'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미래 IT기술과의 융합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나가고 있는 이차전지 산업 대표 전시회다. 양극소재와 음극소재, 분리막, 전해질 등 이차전지 대표 소재를 비롯해 관련 부품 및 장비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술력과 함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전동화 및 무선화 등 관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이차전지 전문 산업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케이시시정공은 글로벌 그린뉴딜 산업의 핵심으로 손꼽히는 이차전지 생산에 최적화된 신제품 'B10 시리즈(B10 Series)'를 중점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다. 케이시시정공의 'B10 시리즈'는 공압 실린더, 그리퍼, 솔레노이드 밸브, 에어 클린 유니트, 쇽업쇼바, 디지털 압력 센서, 플로팅 조인트, 패드, 전동실린더 총 26개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동과 아연의 함유량을 1% 미만으로 적용해 생산 공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케이시시정공 박덕규 대표는 '케이시시정공의 제품은 음극재, 양극재를 포함한 다양한 이차전지 제조 공정에서 사용이 가능해 관련 산업 내에서의 활용도가 높다'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외 이차전지 산업 관련 관계자들에게 케이시시정공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알리는 동시에 고객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92년 설립된 케이시시정공은 약 80% 이상 수입품에 의존하고 있던 자동화부품시장의 국산화를 목표로, 피팅 및 스피드 콘트롤러 등을 시작으로 자체 기술력을 활용한 다양한 자동화 관련 부품들을 개발, 상용화에 나서고 있다.

또한 공격적인 R&D 투자를 통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포스코와 현대제철, 삼성전자 등 국내 굴지 대기업에 납품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중소벤처기업부의 '글로벌 강소기업' 선정을 비롯해 지난해 관세청 기업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이하 AEO) 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하는 등 관련 업계에서의 영향력을 넓혀나가고 있다.

헤드라인



공지사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