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관광공사×오뚜기, K-관광·K-푸드 손잡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한다

한국관광공사-(주)오뚜기, 방한관광 프로모션 업무협약 체결(5.13)

 

 

(사람의 풍경)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서영충, 이하 공사)는 주식회사 오뚜기(이하 오뚜기)와 13일 오키친스튜디오에서 K-푸드 활용,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관광과 K-푸드 연계를 통한 방한 외래객 유치마케팅 협업 ▲K-푸드 관광 콘텐츠 발굴 및 홍보 ▲외래 관광객 유치를 위한 온오프라인 행사 공동 개최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뚜기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식품기업으로 최근 K-라면 열풍에 힘입어 미국, 동남아 등으로 사업 확장을 꾀하고 있다. 특히, 작년에는 해외 Z세대에게 인기 캐릭터 'BT21'을 활용해 진라면 퍼플 에디션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작년 3월, 공사는 오뚜기와의 협업으로 '오뚜기가 호텔로 배송됩니다'라는 특별 방한상품을 출시해 일본인 관광객 300명을 순식간에 모객했다. 양사는 이런 협업 경험을 바탕으로 K-푸드를 통해 신규 방한 수요를 창출하고 재방문객을 증대시킨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오는 9월 '2024 투어리즘 엑스포 in 도쿄'에 참가, 한국의 지역 대표 요리맛을 재현한 오뚜기의 상품을 활용해 일본 현지에서 한국여행을 즐기는 다양한 방법을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 오키친스튜디오 부산지점 오픈에 맞춰 일본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식 쿠킹 클래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공사 이학주 국제관광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K-푸드를 통해 한국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공사는 세계적으로 높아지는 K-푸드에 대한 관심을 반영해 외래관광객 2천만 명 시대를 여는 핵심 콘텐츠로 K-푸드를 활용할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한편,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오뚜기 팝업스토어(오브젝트 서교점 4층)를 방문하는 일본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국여행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참여자 1,000명에게는 오뚜기 식품으로 구성된 푸드 박스를 증정할 계획이다. 

 

[출처=한국관광공사]


헤드라인



배재형 발행인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