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선재 업고 튀어’ 대본집, 신간 알림 신청 8000여 명 몰려

‘선재 업고 튀어’ 최고의 명대사는 ‘그러니까 오늘은 살아봐요.’

 

 

(사람의 풍경 peopleview) 알라딘 인터넷 서점은 타임 슬립 구원 로맨스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1~2세트' 작가판 무삭제 대본집의 출간을 맞아 신간 알림 신청 이벤트를 진행하고, 대본집에서 가장 먼저 찾아보고 싶은 드라마의 명대사를 추천 받았다.  

 

드라마의 인기를 반영하듯 이벤트 시작 이틀 만에 4038개의 댓글이 달렸으며, 해당 도서를 먼저 받아보고자 8000여 명의 고객이 신간 알림 서비스를 신청한 것으로 밝혔다. 

 

알라딘 고객들이 꼽은 최고의 명대사는 '선재 업고 튀어' 1화의 '그러니까 오늘은 살아봐요. 날이 너무 좋으니까'다.  

 

무려 1408명에게 드라마 속 최고의 명대사로 기억됐다. 이어 '부지런히 달려갈게, 네가 있는 2023년으로', '고마워요, 살아 있어줘서', '결과가 어떻게 될지 알면서도 하는 선택도 있잖아 어쩔 수 없이 좋아해서', '너 구하고 죽는 거면 난 괜찮아 상관 없어', '선재야!!!' 등의 대사가 많은 독자의 선택을 받았다. 

 

'선재 업고 튀어 대본집'은 알라딘 인터넷 서점에서 5월 24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작가판 무삭제 대본집으로 편집 씬, 미촬영 씬을 포함해 아름다운 대사와 두 주인공 선재와 솔의 감정선이 선명하게 읽히는 섬세한 지문이 실려있다.  

 

뿐만 아니라 이지은 작가, 벽우석, 김혜윤 배우 특별 인터뷰와 작가 및 4인 배우의 친필 사인본과 메시지 인쇄본까지 만날 수 있다. 표지는 렌티큘러 방식으로 제작돼 선재와 솔 커플의 사진 2종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알라딘에서 구매 시 단독 특전으로 드라마 속 류선재, 임솔, 커플 3종 리무버블 스티커를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헤드라인



배재형 발행인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