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B국민은행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 서울·수도권 높고 지방 낮아”

(뉴스와이어)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은 부동산 정보사이트를 통하여 2016년 6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을 조사 발표했다. 


조사 결과 올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37% 상승하며 완만한 상승세로 조사되었다. 


전월 대비는0.09% 상승하였고, 5월 상승률 0.07%에 비해 0.02%p상승폭도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1.13% 상승하며 전국 평균(0.37%) 상승률의 3배정도 웃돌았고, 수도권도 0.79% 상승하며 전국 평균(0.37%) 대비 2배 높았다. 


지방 5개 광역시는 0.07% 상승에 그친 것으로 조사되었다. 3월(-0.02%), 4월(-0.01%), 5월(-0.04%), 6월(-0.01%) 4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조사되어 서울·수도권과는 대조를 보였다. 


서울의 경우 강남구(1.38%), 서초구(1.69%), 송파구(1.32%)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강남지역의 상승세를 주도하였고, 강북지역은 마포구(1.90%), 서대문구(1.50%) 동대문구(1.30%) 에서 상승률이 높았다. 


경기지역은 과천(2.18%), 의왕(1.53%), 양주(1.43%)에서 경기지역 평균(0.55%)을 크게 웃도는 상승률로 조사되었다. 


특히, 금리인하 발표 소식과 함께 투자수요 문의가 증가하고 있어 소형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강세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방 5개 광역시의 경우 지역별 차별화로 나타났다. 부산(1.19%), 울산(0.94%), 광주(0.01%)는 상승세, 대구(-1.70%), 대전(-0.03%)은 하락세로 나타났다. 


국민은행은 2016년 상반기의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서울·수도권을 중심으로 상승하였으며, 서울의 경우 강남(1.25%)과 강북(1.00%)지역 모두에서 상승세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6월 ‘KB부동산 전망지수’는 전국 기준으로 지난달(94.9)보다 5.5포인트 상승한 100.4를 기록했다. 


이 전망지수가 100이상으로 상승한 것은 2015년 10월(114.7)이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KB부동산 전망지수’는 KB국민은행 시세조사 공인중개사의 3개월 이후 아파트 가격 변화 예상치를 토대로 작성한 것으로 아파트시장 현장 경기를 체감하는 지표이다. 


이 전망지수는 0~ 200범위 이내로 기준지수100을 초과할수록 상승세를 전망하는 공인중개사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경우 지난달 (107.0)대비 10.9포인트 상승한117.9으로 나타났으며, 수도권도 지난달 (102.4)대비7.9포인트 상승한 110.3으로 조사되었다. 


지방 5개 광역시의 경우 지난달(85.0)에서 이달 89.8로 소폭 상승에 그치며 100이하로 나타났다. 


광역지역 중 대구(67.0)와 경북(62.0) 지역은 100에 크게 미달하며 하락 전망으로 조사되었다. 


국민은행은 여름철 비수기로 접어들었으나 재건축 사업추진이 활발해 지고 기준금리 인하에 힘입어 재건축 진행 단지는 물론 예정 단지에 대한 기대 및 투자 심리가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으나, 세계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과 정부의 분양시장 과열에 대한 우려 등으로 주택시장에 관망세의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출처: KB국민은행

웹사이트: http://www.kb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