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희태 롯데그룹 유통BU장 부회장,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 겸직 "포스트 코로나 대비 사업 재편"

URL복사

 

롯데자산개발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조직 및 사업 재정비에 나선다.

 

특히 강희태 롯데그룹 유통BU장 강희태이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를 겸직하며 유통BU차원의 시너지 창출 및 미래사업 방향성에 대해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사업방향 조정 및 뉴노멀에 걸맞은 조직 개편 등 오프라인 유통사업의 생존 전략을 새롭게 짠다.

 

롯데자산개발은 사업 재정비를 통해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수익구조개선은 물론 장기적 그룹 차원의 시너지 극대화 방안을 새롭게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17년부터 롯데자산개발을 이끌어 온 이광영 대표이사는 롯데미래전략연구소로 자리를 옮긴다. 그동안 롯데에서 쌓아온 다양한 부동산 개발사업 및 MD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 사업에 기여할 예정이다. 

 

사진=롯데그룹


헤드라인



공지사항

더보기